오타모반(푸른점)

색소/혈관치료

Home > 색소/혈관치료 > 오타모반(푸른점)

오타모반이란?

멜라닌 세포가 정상적으로 있어서는 안될 진피 내에 비정상적으로 위치해 발생하게 됩니다. 갈색 또는 흑청색의 반점이 주로 한쪽 눈 주위, 관자놀이, 이마, 코에 나타나는 점의 일종입니다.

주로 동양 여성에게 많이 발생되며 태어날 때 존재하기도 하고 소아기때 나타나 사춘기를 거치면서 색이 점점 짙어집니다. 원인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으나 선천적인 요인으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점 중에서 피부의 가장 깊은 층에 색소가 존재하는 반점으로 저절로 좋아지지 않고 반점이 일생동안 지속됩니다.

  

오타모반의 원인

양쪽 광대뼈 부위에 갈색 반점이 생기면 대부분 ‘기미'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임신 경험이 전혀 없는 미혼 여성에게 기미가 생기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흔히 기미로 잘못 알고 있는 오타모반은 일종의 회갈색 점으로 기미와는 완전히 다른 질환이며, 우리나라나 일본 여성에게 잘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오타모반이 생기는 원인은 아직 뚜렷이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인종에 따라 발생 빈도에 차이가 있어 극동지방의 황인종에서 흔히 발생하고, 사춘기 이후의 여성에게 잘 생기는 것으로 미루어 여성 호르몬의 영향을 받는 것으로 짐작됩니다. 또 기미와 달리 자외선의 영향을 받지 않고 계절에 따라 색깔의 차이가 나지 않습니다.

  

오타모반 치료법

현미경으로 오타모반의 조직을 살펴보면 색소 세포가 있어서는 안 되는 진피 상부에 색소 세포가 퍼져 있습니다. 따라서 일반적인 박피술이나 국소도포 탈색제로는 치료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최근에 개발되어 사용되고 있는 큐스위치 루비 레이저로 진피 안에 퍼져 있는 색소 세포를 선택적으로 파괴하면 흉터를 남기지 않고 미용적으로 만족할 만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4~6주일 간격으로 3~4회 반복 치료하며, 치료 후에는 딱지가 생겨 1주일 후면 떨어집니다. 딱지가 있어도 세안과 샤워, 화장이 가능합니다. 그 후에는 썬크림을 바르고 지내다가 4~6주 간격으로 다시 시술받으시면 됩니다.